2016.04.04 14:11
분류없음




실손보험 가입조건 어떤것이 있을까?


오늘은 의료비를 보장받을 수 있는 실손보험 가입조건에 대한 내용입니다.

의학기술과 과학기술이 발달하면서 이전에는 존재하지 않던 최첨단 의료기구들이 개발되고 있습니다.

MRI나 CT를 통해 몸 내부에 생긴 질병을 보다 쉽게 발견할 수 있게 되었고 내시경이 생기면서 장기의 상태를 개복을 하지않고 육안으로 확인하거나 간단한 수술까지 할 수 있는 시대가 열렸습니다.



그러나 이런 의료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매우 큰 금액을 지불해야하는 단점이 생기게 되었습니다.

우리나라는 국민건강보험을 통해 국가에서 의료비를 보조해주는 제도가 갖춰져있지만, 이러한 첨단 의료기구는 대부분 비급여항목으로 지정되어 있어 환자부담률이 매우 높은편에 속합니다.

따라서 이런 부분을 보장하는 실손보험에 가입하기 위해 실손보험 가입조건을 확인할 필요성이 생겼습니다.



실손보험이란?

실손보험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후 실제로 지출되는 의료비용의 일부를 돌려받을 수 있는 보험입니다.

질병이나 사고로 인해 병원에서 해당하는 치료를 받았을 때, 실제로 쓴 비용의 일부를 보험사에서 보험금으로 지급해주는 상품입니다.

약관에서 약정한 금액만을 지급하는 정액보상과 달리 실제 들어간 비용을 일부 보상해주는 특징이 있습니다.



실손보험의 필요성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자료에 따르면 2011년 국민 1인당 생애의료비가 남성은 1억 177만원, 여성은 1억 2332만원으로 매우 큰 금액을 의료비로 지출하는 것으로 나와있습니다.

의료비는 예상할 수 없이 발생하는 지출항목이고 사람은 누구나 아프거나 다칠 수 있기 때문에 이러한 비용이 발생할 때마다 실제 지출된 비용의 일부를 보장하는 실손보험에 실손보험 가입조건을 확인한 후 가입하는 것이 좋습니다.



실손보험 보장내용

실손보험은 2009년 10월 손해보험사와 생명보험사의 보장이 표준화 되었습니다.

입원비의 경우 최고 5천만원 한도로 보장하며, 상급병실 이용 시 1일 10만원 한도로 비용의 50%를 보장합니다.

입원치료비의 경우 급여항목 10%, 비급여항목 20%의 자기부담금이 발생합니다.

통원비의 경우 일당 30만원 한도로 통원비와 처방조제비를 합산해 보장합니다.

의원 1만원, 병원 1만 5천원, 종합전문병원 2만원, 처방조제 8천원의 공제금이 발생해 이 부분이 먼저 공제된 후 보장금이 지급됩니다.



실손보험 가입요령

1.100세까지 보장되는 것이 좋다.

현재 가입하고 있는 상품의 만기가 짧아 나중에 재가입이 필요하게 될 경우 당시 나이나 치료경력 등으로 인해 실손보험 가입조건이 까다로울 수 있는 새로운 상품에 가입하는 것이 어려워질 수 있습니다.

따라서 처음 가입할 때 오랜기간 유지할 수 있도록 신중한 선택이 필요합니다.


2.중복보상 여부를 확인한다.

실손보험은 실제 지출된 비용을 보장하는 상품이므로 비례보상의 원칙에 따라 중복으로 보험금이 지급되지 않습니다.

한 사람이 여러 보험사의 상품에 가입해 보장을 청구한다고 해도 보험사별 책입지금률에 따라 나눠서 보상받게 되어 결과적으로 청구 절차만 번거로워집니다.



3.특약가입을 고려한다.

실손보험은 의료비에 대한 보장 외에도 특약 가입 시 암, 뇌졸중, 심근경색과 같은 중증질환에 대한 진단비, 질병상해 입원비, 골절, 화상 등의 보장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인의 수요에 따라 이러한 특약가입을 고려해보는 것도 좋습니다.



실손보험 가입조건 확인하고 가입하기

많은 보험사에서 실손보험을 취급하고 있고 상품이나 보험사마다 실손보험 가입조건에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비교사이트를 활용해 여러 상품을 비교해보고 선택하는 것이 좋은 가입방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전문가와 1:1 상담을 지원하고 있어 원하는 실손보험 가입조건을 확인하거나 실시간으로 보험료 납부견적을 확인해볼 수 있으며, 상담은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니 가입전 활용해보시기 바랍니다.






















































































접기



top

Write a comment